明升网站明升网站

明升体育
明升m88体育

[흑돌백돌]이세돌, 김지석 꺾고 5연패 탈출 外

이세돌(왼쪽) vs 김지석.
이세돌, 김지석 꺾고 5연패 탈출
이세돌 9단이 5연패를 벗어나니 팀도 대승으로 화답했다. 이세돌 9단은 지난 2일 2018 KB국민은행 바둑리그 10라운드 4경기에서 김지석 9단에게 218수 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랭킹 3위와 5위, 이름만으로도 기대를 모으는 두 기사의 대결에 모든 관심이 집중됐다. 올시즌 최악의 부진에 시달리는 이세돌이 컨디션 좋은 김지석을 맞아 연패를 끊을 것인가가 초점이었다. 전반기 3라운드에서 김지석이 승리한 이후 2개월 만에 성사된 리턴매치. 상대전적에서 이세돌 9단이 14승 11패로 앞선 가운데 26번째 대결을 펼쳤다. 개시 1시간, 120여수까지 AI의 승부예측은 줄곧 이세돌의 우세를 가리켰다. 개시 1시간 52분이 지날 무렵 김지석이 졌다는 의사표시를 했다. 4라운드 이후 무려 여섯 경기 만에 맛보는 승리(2승 8패)였다. 김지석에게는 전반기 패배 포함 2008년부터 당해온 리그 5연패도 끊었다.
‘2018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학생바둑대회’ 성료
‘2018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학생바둑대회’가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 위치한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1일부터 2일까지 이틀 동안 열렸다. 대회는 1일 오후 2시에 개회식을 시작으로 예선리그 3차전과 본선 토너먼트 32강전이 이어졌으며 이튿날은 2일은 각 부 16강부터 결승전, 시상식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렸다. 개회식에는 대한바둑협회 신상철 회장, 송재수 상임부회장, 정재진 부회장, 강준열 부회장, 인천광역시바둑협회 김용모 회장, 서울특별시바둑협회 김종택 회장, 한국바둑중고등학교 박경희 교장이 내빈으로 참석했다. 대회는 학생최강부, 대학생부, 고등부, 중등부, 초등최강부, 초등고학년부, 초등저학부, 초등보급부 등 총 8개 부문으로 치러졌으며 지난해보다 100여 명 더 많은 약 550여 명의 학생들이 참가했다. 관심을 모았던 학생최강부 트로피는 조완규(산본 진석도장)가 차지했다. 학생최강부는 한국기원 연구생을 포함해 아마추어 5단 이상 초·중·고등학교 학생 94명이 신청해 조완규와 송민혁(왕십리 충암도장)이 최종 결승을 치렀다. 초등최강부에서는 신동현(행현초), 대학생부 송재환(연세대), 고등부 안동준(남동고), 중등부 김영광(대전 옥득진도장), 초등고학년부 이정은(전동초), 초등보급부 백여정 등이 우승을 차지했다. 1992년 처음 개최된 ‘문화부장관배’는 1995년까지 열렸다가 중단됐으며 지난 2013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전국학생바둑대회’로 명칭을 바꿔 다시 개최됐다.
김지석(왼쪽) vs 강동윤.
용성전 초대 챔프, 17일 최종국에서 가려져
벼랑 끝에 몰린 강동윤 9단이 용성전 2국에서 승리하며 우승컵은 최종국에서 판가름나게 됐다. 지난 1일 제1기 용성전 결승3번기 2국에서 강동윤 9단이 김지석 9단에게 299수 만에 흑1집반승하며 종합전적 1-1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바둑계의 대표적인 1989년 동갑내기 라이벌로 꼽힌 김지석 9단과 강동윤 9단이 처음 결승에서 만나 화제를 모은 제1기 용성전 결승3번기는 지난 8월 28일 열린 1국에서 김지석 9단이 256수 만에 흑2집반승으로 꺾고 선취점을 얻었다. 국후 인터뷰에서 강동윤 9단은 “바둑내용은 마음에 안 들지만 팬 분들에게 재밌는 바둑을 보여준 것 같아 다행이다. 평소 집중력과 자신감이 승부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3국에서도 집중력과 자신감을 잃지 않고 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지석 9단은 “바둑내용이 별로 좋지 않다고 생각하지만 강동윤 9단이 재밌는 바둑이었다고 말해줘 고맙다. 최종국에서도 최선을 다하겠고 만약 승리해 우승을 한다면 팬들에게 보답하고 싶다”는 인사를 전했다. 용성전 첫 번째 주인공을 가릴 최종대결은 17일 오후 3시 바둑TV를 통해 생중계된다. 일본 바둑장기채널이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하며 바둑TV가 주관방송하는 제1기 용성전의 우승상금은 3000만원이다.
조훈현 의원 ‘바둑진흥법 제정 이후의 과제’ 토론회 개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조훈현 의원이 주최한 ‘바둑진흥법 제정 이후의 과제’ 토론회가 지난달 29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조 의원은 개회사에서 “법 제정으로 바둑계가 정부와 지자체의 지원을 끌어낼 수 있는 법적 기반을 갖추게 됐지만 바둑진흥법이 아직 완성된 것은 아니다. 이번 토론회가 다양한 관계자들의 의견이 개진되고 논의가 진전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바둑진흥 기본계획 수립’을 주제로 명지대 바둑학과 정수현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했고 김승규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정책과장, 유창혁 한국기원 사무총장, 송재수 대한바둑협회 상임부회장, 손근기 한국 프로기사협회장, 이병두 세한대학교 생활체육학과 교수, 엄민용 경향신문 부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토론회에는 원유철, 신상진, 조경태, 주호영, 김성찬, 김규환, 곽상도, 문진국, 송희경, 신보라, 추경호, 최연혜 등 국회의원 10여 명이 참석했고 바둑 관계자를 비롯해 체육계, 언론계 등 많은 전문가들로 성황을 이뤘다.
스포츠서울 공식 페이스북팟캐스트 "스포츠서울 야구 X파일"스포츠서울 공식 유튜브 채널[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欢迎阅读本文章: 彭先生

m88明升体育在线

明升体育